오페라 가수 바바라 헨드릭스는 고인의 자유정신을 기리는 노래를 불렀다. 또 아쿠포 아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코피 아난은 유엔 사무총장으로 가나에 상당한 명성을 안겼다”며 “그는 분쟁이 있는 곳에서 평화를 만들려고 삶을 바쳤다”고 칭송했다. 스위스에 있던 아난 전 총장의 시신은 지난 10일 가나에 도착했고 아크라에 있는 군 묘지에 묻힌다. 앞서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아난 전 총장은 지난달 18일 스위스 베른의 한 병원에서 80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마산출장샵 -[카톡:ym85]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쌍용자동차 해고 사태 희생자 용인출장안마 추모를 위해 정읍출장마사지 서울 대한문 앞에 5년만에 다시 차려졌던 추모 분향소가 79일만인 19일 자진 철거됐다. 최근 쌍용차 노사가 해고자 복직에 부산오피걸 합의하고, 정부가 강릉콜걸 손해배상·가압류 철회 등 쌍용차지부의 요구사항을 상당 부분 존중한 데 따른 부산출장아가씨 것이다.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와 쌍용차 범대위는 이날 오후 7시 춘천출장마사지 마지막 문화제를 연 뒤 대한문 앞 분향소를 자진 해체했다. “당신과 함께여서 행복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진행된 이 날 문화제에는 쌍용차 해고노동자들과 시민 150여 명이 참석했다. 문화제는 세상을 떠난 쌍용차 조합원 30명의 넋을 기리는 묵념으로 시작됐으며 이어 각종 문화 공연이 이어졌다. 김득중 쌍용차 지부장은 “수많은 분이 성금을 모아주셨고 대한문에 와서 눈물을 흘려주셨다. 이분들의 힘이 있어서 (복직) 합의에 이르렀다”며 “그 연대의 힘을 어디에 있다 하더라도 잊지 않겠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김호규 민주노총 금속노조 위원장은 “‘마음 모아 힘 모아 현장으로 돌아가자’는 구호를 늘 쌍용차 집회 때마다 외쳤다”며 “수많은 사람이 쌍용차에 마음을 모아줬고 힘을 모아줘서 해고노동자들이 이렇게 (복직이) 됐다”며 시민들에게 큰절을 올리기도 했다.